욱이 성장일기 #4

가족 사진이야기/욱이 성장일기|

 

날씨도 점점 더워지는데 머리카락도 길고 해서 머리핀을 꼽았더니 완전 여자애기로 보입니다.

한동안 욱군이 아닌 욱양으로 지냈다는 얘기가 ㅎㅎ

 

 

 

 

 

 

 

 

 

 

 

 

 

둘째라서 좋은점.

뭐든 빨리 접하게 된다.

형아가 가지고 노는 장난감을 모두 습득.

꼭 옆에 붙어서 놀려고 하는 욱군 ㅋㅋ

 

 

 

 

머리카락을 짧게 잘랐습니다..

미용실에서 엄청 고생했습니다.

ㅡ____ㅡ;;

 

 

 

 

 

 

 

 

 

 

 

모자든 두건이든 모두 거부하는 녀석..

겨우 한장 찍었네..

 

 

 

 

 

 

 

 

 

 

 

 

 

이젠 욱이가 타는 보행기는 시시한가 봅니다.

형아가 타던 붕붕카를 자꾸 쫓아가길래 한번 태워봤더니 제법 자세가 나오네요 ㅋㅋ

 

 

 

 

 

 

 

 

 

 

 

집앞 공원에서 짜장면을 처음 먹어봤습니다.

둘째라서 좋은점 또 한가지..

엄마가 먹는 음식에 대한 인심(?)이 후하다..

암거나(?) 먹는다 ㅋㅋ

 

 

 

 

'가족 사진이야기 > 욱이 성장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 돌 성장앨범 셀프 촬영  (1) 2012.09.17
동욱이 첫돌잔치  (1) 2012.08.14
욱이 성장일기 #4  (2) 2012.07.28
욱이 성장일기 #3 (생후 300일까지)  (0) 2012.07.28
100일 촬영-②  (0) 2011.12.13
100일 촬영-①  (0) 2011.12.09

댓글()
  1. 고모 2012.08.01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욱이 욱수로 이뿌네.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