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둘레길.모명재 누리길 3코스(고모역~제봉) 주의사항 안내

SNS홍보단|



대구 만촌동의 수성대학교 앞 달구벌대로를 지나다니면서 <모명재>라는 유적지 안내판을 자주 보게 되더라고요. 


언젠가 한 번 가봐야지 마음만 수십 번.

드디어 다녀왔습니다.





모명재


모명재



[모명재의 유래]


현재의 모명재는 1912년 경산 객사가 헐리자 그 제목을 사와 두사충의 묘소 앞에 지은 것인데 1966년 2월 건물이 너무 낡아 중수하였다.

모명재는 네모 반듯한 대지에 남형으로 배치되었다.


대문을 통해 들어가면 앞쪽에 모명재가 위치하는데, 정면 4칸 측면 2칸 규모의 겹처마팔작 기와집이다.


2칸 대청을 중심으로 좌우에 온돌방이 있고 앞쪽에는 반칸 규모의 툇마루를 두었다. 모명재라고 한 것은 고국인 명나라를 사모한다는 뜻이고, 대문에 달려 있는 만동문 역시 '백천유수필지동'이라는 말에서 따온 것인데 이것 또한 그 근본을 잊지 않는다는 뜻이다.


이순신 장군이 지어 보냈다는 한시가 새겨져 있는 대청 기둥, 충무공의 7대손인 삼도수군통제가 이인수가 비문을 지은 신도비와 명나라에서 가져온 청석으로 다듬은 2점의 문인상이 있다. 뒤판 형제봉 기슭으로 두사충의 묘소가 있다.


모명재는 명나라 장수 두사충을 위해 후손들이 세운 재실인데요.

두사충은 조선시대 당시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에 참가한 장수입니다.


임진왜란이 끝나고 고향으로 돌아갔지만 정유재란이 발발하자 당시 반대하던 아내를 둔 채 아들 둘만 데리고 다시 조선으로 와서 전쟁이 끝나고도 명나라로 돌아가지 않고 조선으로 귀화한 인물입니다.


두사충은 왜 돌아가지 않았을까요?

전쟁 이후 명나라가 기울고 청나라가 일어나는 상황이 되자 두사충은 이렇게 말하며 청의 신하가 되는 것을 용납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


조선 사람이 될지언정 오랑캐 백성이 될 수는 없습니다.


두사충묘


평소 풍수지리에도 능했던 두사충은 대구의 경상감영공원 자리에 정착해 계산동 일대를 거쳐 지내다가 자신의 묘 터를 찾아다니던 중 형제봉 앞에서 숨을 거두게 되었고, 모명재 뒤편에 이렇게 두사충의 묘가 있습니다.


모명재 누리길은 총 4개의 코스가 있는데 여기서 출발하는 게 1코스입니다.



기와지붕과 돌담길은 언제 봐도 정감이 가는 모습입니다.

도심 가까운 곳에서 쉽게 만나볼 수 있는 장점이 있는 모명재네요.

꽃 피는 봄이 오면 다시 찾아와야겠습니다.



두사충에게는 조선에 친구가 있었는데요, 바로 충무공 이순신 장군입니다.

정유재란 당시 수군을 이끌고 조선으로 왔기 때문에 이순신 장군과 전략을 논의하는 등 진한 우정을 유지하게 된 거죠.


이순신 장군이 두사충에게 보낸 시구절입니다.


두복야에게 드리는 시


북으로 가면 고락을 같이 하고 / 동으로 오면 죽고 사는 것을 함께 하네

성 남쪽 타향의 밝을 달 아래 / 오늘 한 잔 술로써 정을 나누네



명정각


돌담길을 따라 좌측으로 조금만 오면 만날 수 있는 명정각입니다.


조선 순조 23년(1823)에 태어나 고종 30년(1893)에 세상을 떠난 두한필(두사충의 7대손)의 효행을 알리기 위하여 조정에서 정려를 내린 것이다.


정려(旌閭)란?

충신, 효자, 열녀 등을 그 동네에 정문(旌門)을 세워 표창하던 일



보다 자세한 자료는 수성구청의 모명재 웹페이지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모명재 누리길 코스


모명재를 살펴봤으니 이제 누리길을 걸어 보겠습니다.

앞서 서술 드린 것처럼 총 4개의 코스가 있습니다.


1코스 : 형제봉길 / 3.39km / 120분


[모명재] - [형봉건강쉼터] - [그루터기쉼터] - [제봉] - [비 내리는 고모령 노래비] - [영남제일관]


2코스 : 모봉길 / 3.22km / 100분


[그루터기쉼터] - [동대사] - [모봉] - [어부바쉼터] - [전우쉼터] - [고모역]


3코스 : 고모명길 / 1.89km / 50분


[고모역] - [고모건강쉼터] - [여럿이 함께 만든 쉼터] - [제봉]


4코스 : 팔현길 / 2.41km / 60분


[금화강철새탐조대] - [수성패밀리파크] - [팔현마을] - [갈림길] - [고모건강쉼터]




모명재 누리길 3코스 탐방을 위해 고모역 앞으로 왔습니다.

지금은 폐역이 되었지만 2018년에 고모 플랫폼 208로 새롭게 변신을 했죠.

시간이 없어 들어가 보지 못했지만 다음엔 꼭!



고모역 옆에 작은 주차장이 있고요, 버스를 이용하실 분들은 수성2번을 타고 고모역건너로 오시면 됩니다.


횡단보도를 건너 좌측으로 100m 정도 가시면 마을로 들어가는 길을 만나게 됩니다.



초입에 모명재길 종합안내도가 있습니다.


모명재 고모령길


총 소요시간 50분의 <3코스 고모령길>임을 알려주네요.

1.28km를 가면 첫 번째 도착지점인 고모건강쉼터가 나옵니다.



리어카를 보니 시골길 느낌이 듬뿍이네요 ^^



모명재 누리길 3코스에서 가장 어려웠던(?) 갈림길입니다.

여기에 이정표 하나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도 들더라고요.


3코스의 최종 도착지점이 제봉입니다.

산으로 올라가야 할 지명이죠?


위 사진에서 좌측이 산으로 가는 길, 직진 방향이 좀 더 마을길이 나오더라고요.

좌측으로 갈까 하다가 자전거 트레킹 하는 분을 만나 길을 여쭤보니 잘 모르셨고 일단 직진했었는데 걸어가다 보니 왠지 아닌 거 같았습니다.




다시 후진..

갈림길로 돌아와서 좌측으로 갈랬는데 저랑 똑같이 길을 못 찾아왔다 갔다 하는 분들을 만난 뒤 직진 방향이 맞다는 걸 확인했습니다. 


혹시나 3코스의 정보를 얻고자 이 포스팅을 보셨다면 큰 도움 되실 겁니다.

(혹시 저만 이런 건 아니..겠죠? -_-;;)



시골길을 지나 이제 산으로 올라가야 할 시점입니다.

좌측 사진의 갈림길에서 우측 길로 가시면 되고요.

이정표를 따라 산속으로 GoGo~!



엇~!

이정표가 땅에 떨어졌어요 -_-;

물론 이게 없다고 길을 못 찾을만한 장소는 아니었지만 보기가 좀 그렇더라고요.

보수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



첫 번째 도착지점인 고모건강쉼터입니다.

테이블이 준비된 멋진 팔각정도 있고, 여러 운동기구가 비치되어 많이들 이용하시네요.


여기까지 오셨으면 3코스 마지막 지점인 제봉까지는 불과 610m입니다.



하지만 남은 그 길이가 올라왔던 산길의 경사와는 다른 각도를 보여줍니다.

그렇다고 많이 힘들진 않답니다 ^^


모명재 누리길 3코스는 어린이들도 함께 트레킹 할 수 있는 코스랍니다.



보이는 이곳이 바로 3코스 종착점 제봉입니다.

읭?


제가 생각했던 그런 곳은 이게 아닌데 말이죠.. ㅎㅎ

좌, 우측으로 다른 누리길과 연결되어 있는 그런 형태였습니다.


제봉은 좌측이 형봉, 우측이 영남제일관으로 가는 갈림길이었네요.

여하튼 여기가 모명재 누리길 3코스의 종착지점입니다 ^^



미세먼지가 가득했던 1월의 날씨였지만 하산길에서 만나는 빛을 머금은 갈대의 모습은 참 보기가 좋죠? ^^


이번에는 차가 있는 고모역으로 다시 돌아가야 했지만 다음번엔 제대로 된 누리길 탐방을 위해 대중교통을 이용해 다른 코스로 넘어가는 형태로 다녀봐야겠습니다.


3코스의 예상 시간은 50분이라고 안내되어 있고요, 실제로 마을을 지나며 잠시 왔다 갔다 한 시간을 뺀다면 거의 그 시간이 맞았습니다.


저는 본의 아니게 왕복했지만 하산길은 35분이면 충분하더라고요. ^^


모명재를 통해 충무공 이순신 장군과의 인연이 깊었던 두사충이라는 인물을 알게 되고 가볍게 트래킹까지 할 수 있었던 모명재 누리길 3코스 탐방 후기였습니다~!






♥ 이 글이 도움 되셨다면 [공감/하트] 감사해용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