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미술관

가족 사진이야기/우리는 형제|


대구미술관




이젠 장마의 개념 마져도 사라져 버린 대프리카의 7월

주말에 에어컨 없이 집에 있기엔 불가능한 날씨가 되어 버렸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민이 가족이 피서겸(?) 찾아간 곳은 대구미술관 입니다.


물론 미술을 잘 알지 못하지만 민이와 욱이에게 한 번쯤 보여주는것도 괜찮을거 같아서 말이죠. ^^


입장료는 성인 3천원, 초등학생 1천원, 미취학은 무료입니다.




1전시실에서는 "고스트(Ghost)"를 주제로 여러 작품들이 이야기 되고 있었습니다.




 ‘고스트’라는 개념을 시공간에 따라 두 가지로 분류한다. 

첫 번째, 초월적인 시공간을 다루는 ‘영혼과 육체’에서는 인간의 물성인 육체와 비물리적인 영역인 영혼 사이에서 

파악하기 힘든 추상적 두려움들을 죽음, 환영 등의 키워드로 구체화한다.


두 번째,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다루는 ‘사회 속의 나’에서는 현대인의 삶과 밀접하기에 익숙하지만, 

명확히 인지하기 힘든 정치, 자본주의, 인습적 관념 등으로부터 가해지는 위협에 관한 내용들을 포함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현 사회의 다양한 ‘고스트’의 양상들을 살펴보면서 현재 우리의 모습과 심리를 진단하고, 그 실체를 드러내보고자 한다.




















4,5전시실에서는  "Y+ Artist Project" 이름으로 꽃들의 충돌을 바닥과 벽면 전체를 모두 흰 색으로 만들어서 

작품을 또다른 느낌에서 볼 수 있게 되더라구요.


실내화를 갈아 신고 입장이 가능했습니다. ^^






 <인페르노Inferno>


 관람자들이 작가가 설정한 환영적인 공간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높이 7m 규모의 대규모 영상설치 작품으로

마치 엘리베이터를 타고 있는 느낌이 드는게 신기했습니다.

욱이가 아주 좋아했답니다. ㅎㅎ






하늘은 이렇게도 파랗고 쨍하다만 엄청나게 더웠던 미술관 나들이였습니다. 




↓↓전국맛집소개↓↓


:: 고스트 ::

:: 대구미술관 ::



지도 크게 보기
2018.1.31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