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위 수여식

가족 사진이야기|





:: 학위수여식 :: 







































































5학기 학점 평균 95점 이상이면 성적우수상을 받을 수 있는데 대상자가 되었습니다
























오래 걸렸다. 강산이 변했으니.

일찌감치 재수를 포기하고 전산 전공을 선택으로 94학번 대학생이 되었다.

99년 졸업 전부터 직장인이 되면서 업무 특성상 학교를 더 다니기 보다는 필요한 스킬을 익히는게 도움이 되는 시절을 겪었다.

2005년. 당시 직장상사의 권유로 석사학위의 꿈을 가지기 시작했지만 

일이 바쁘다는 핑계로 2012년이 되어서야 대학원으로 진학 할 수 있었지만 

합격통지서를 받고 얼마 지나지 않아 수술을 하게 되면서 입학과 동시에 1년 휴학.

그리고 2013년이 되어서야 시작된 대학원 생활.

솔직히 초반엔 몸부터 안 좋았던터라 쉽진 않았다.

일과 공부. 

건강한 몸으로 병행 하는것과는 다른 나만의 어려움이 클 수 밖에 없었지만 

오늘 학위를 받고 나니 묘한 감정이 든다.

처음으로 부모님을 모시고 가서 학사모도 씌워 드리고 연신 수고했다는 말씀을 해주시며 

오늘을 위해 10년을 옆에서 지켜봐 주신 마음은 어떠셨을까.

나 스스로 자랑스럽다기 보다는 당신들의 아들, 당신의 남편이어서 자랑스러운 그런 날입니다.

고맙습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 늘 찍기만 하다가 평생 찍힐 사진을 다 찍혀 버린 날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