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회관

가족 사진이야기/우리는 형제|

 

 

 

 

낮 기온이 21도까지 올라가서 완연한 봄의 느낌이 나던 3월16일

모처럼 아이들을 데리고 어린이 회관을 다녀왔습니다.

 

아빠가 민이 나이때부터 다니던 곳이니 참 오래되긴 했지만 놀이기구들이 100원이라

늘 목말라 하던 욱이를 실컷 태워주고 왔네요.

 

 

 

 

 

 

 

 

 

 

 

 

 

 

 

 

 

 

 

 

 

 

 

 

 

 

 

 

 

 

주차 후 입구에 들어서자 마자 솜사탕부터 득템한 녀석들

 

 

 

 

 

 

 

 

 

 

 

 

 

 

 

 

 

 

 

 

 

 

 

 

 

 

 

 

 

 

 

 

 

 

 

 

 

 

 

 

 

욱이가 그렇게 타고 싶어 했던 기차부터 탑니다.

 

 

 

 

 

 

 

 

 

 

 

 

 

 

 

 

 

 

 

 

 

 

 

 

 

 

 

 

 

 

 

 

 

 

 

 

 

 

 

 

 

 

 

 

 

 

 

 

 

 

과학관 건물 내에서 여러가지 체험도 해 보구요.

 

 

 

 

 

 

 

 

 

 

 

 

 

 

 

 

 

 

 

 

 

 

 

 

 

 

 

 

 

 

 

단돈 100원짜리 놀이기구(?)를 하나도 빠짐 없이 전부 타 봅니다.

 

 

 

 

 

 

 

 

 

초등학생 탑승 불가였지만 그래도 초딩 2주차 1학년이니 오토바이만 살짝 ㅋㅋ

 

 

 

 

 

 

 

 

 

 

 

 

 

겁도 없이 비둘기를 쫓아 가서 발로 뻥~ 차 버리기도 하고

 

 

 

 

 

 

 

 

 

 

 

 

 

 

 

 

 

 

 

 

 

 

 

 

 

 

 

 

 

 

 

 

 

사진 찍자니 제법 형아랑 비슷한 자세로 만들어 냅니다.

 

 

 

 

 

 

 

 

 

 

 

 

눈이 부셔서 정면을 보지 못하는 욱이

 

 

 

 

 

 

 

 

 

 

 

 

 

실컷 놀고 햄버거로 점심을 먹었답니다 ^^

 

 

 

 

 

20130316

:: 어린이회관 ::

 

 

 

 

 

 

 

 

 

 

 

 

 

'가족 사진이야기 > 우리는 형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틀소시움 #2  (2) 2015.05.06
리틀소시움 #1  (0) 2015.05.06
어린이회관  (0) 2014.03.17
2014년 3월  (0) 2014.03.10
2014년 1월  (0) 2014.02.18
2014년 2월  (0) 2014.02.18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