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의 늦가을 이야기

가족 사진이야기|

 

 

 

 

 

 

 

 

 

5D MARKⅡ에 세로그립 달린 바디에 엄마백통을 물려놔서 엄청 무거웠을텐데

민이 할머니께서 힘들께 두장 찍어주셨다 ㅎㅎ

 

 

 

 

 

 

 

 

 

 

 

 

 

 

 

 

 

 

아무리 요즘 대세라고 하지만 사진 찍을때마다 저런다..

언제까지 그럴래? ㅎㅎ

 

 

 

 

 

 

팔과 다리가 함께 움직여요 ㅎㅎㅎ

 

 

 

 

 

 

 

 

 

 

 

 

 

 

 

 

 

 

 

 

 

 

 

 

 

 

할머니 할아버지 손 잡고 걷다가 두손 다 놓아달라고 하곤 혼자서 제법 걸었다.

 

 

 

 

 

 

 

 

 

 

 

 

 

 

 

 

 

 

 

 

활짝 웃는 모습이 너무 잘 나온 사진 ^^

 

 

 

 

 

 

 

 

 

 

 

 

 

 

 

 

 

 

 

 

 

 

 

 

 

 

 

 

 

 

 

 

 

 

 

 

 

 

 

 

 

 

 

 

 

 

 

2012년의 늦가을 민이네 가족의 어린이회관 나들이..

 

 

몇년전에 갔었던 대구가톨릭대학교 은행나무 단풍을 촬영갈려다가 이미 떨어지고 없을거 같아서 올 가을은 사진하나 못 남기나 싶었는데

황금동 간김에 같은 대구라도 벚꽃도 개화도, 낙엽도 늦은  두류공원으로 갈려고 나서는길에 가까운 어린이회관으로 갔다.

 

민이는 그 덕분에 놀이기구도 실컷 타고, 욱이가 이제 겨우 제대로(?) 된 걸음마를 시작했던지라

사진 많이 찍어줄랬는데 초반에 한참 걷더니 피곤했는지 잠들어 버렸다.

 

늦가을의 풍경이지만 가족들과 함께 가서 흔적을 남겨서 행복했던 하루 ^^

 

 

 

 

 

 

 

 

 

 

 

 

'가족 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사람 만들기  (0) 2013.02.27
가족 송년회  (0) 2013.02.18
2012년의 늦가을 이야기  (0) 2012.11.19
달성공원  (0) 2012.11.06
형제는 닮았다?  (2) 2012.07.26
영대 벚꽃 축제  (0) 2012.05.1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