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

아빠 사진이야기|


연꽃은 더럽고 추하게 보이는 흙탕물에 피지만, 조금도 그 더러움에 물들지않고 자신의 아름다운 자태를 잃지 않으며

꽃잎이 크고 많으며 아름답기 때문에 하늘의 보배로운 꽃으로 간주되고핌과 동시에 열매가 그 속에 자리를 잡고

봉오리는 마치 불교 신도가 합장하고 서 있는 모습이다.

전남 무안군 유등리와 경북 청도군 가창의 연꽃들...

























'아빠 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담삼봉  (2) 2008.01.17
雪景  (2) 2008.01.16
연꽃..  (2) 2007.08.26
간월재..  (6) 2007.08.25
철거촌..  (4) 2007.08.18
최정산 일출..  (0) 2007.08.18

댓글()
  1. BlogIcon sunflower 2007.08.27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꽃에서 빛이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