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이 성장일기 #107

가족 사진이야기/민이 성장일기|


밖에서 노는걸 젤 좋아하는 동민군..

한동안 더운 날씨에 잘 놀지 못하다가 아빠엄마 모임으로 간식당에 있는 자전거를 발견하고는

무조건하고 탄다고 우긴다...

덥다고 안된다고 하다가 결국 엄마아빠가 졌다..

부산 할머니께서 나이트 가운을 사 주셨다..

엄마아빠도 없는걸 ㅋㅋ

벌써부터 새 옷을 좋아하는 우리 동민군..

아빠랑 샤워가 끝나자 마자 입혀 달란다...

엄마가 머리에 수건을 두르고 나오는걸 보고는

이젠 자기도 해 달란다.. ^^


열감기가 심하게 진행됐다..

보통 2~3일 열나다가 해열제 먹고 내리더니 이번엔 4일 가까이 열이 떨어지지 않는다..

그것도 39도까지 훌쩍 넘기는 고열로 엄마를 며칠 고생 시키더니 겨우 진정이 된다..

민이가 열감기 할때마다 엄마는 거의 뜬눈으로 밤을 세운다..





'가족 사진이야기 > 민이 성장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이 성장일기 #109  (0) 2010.12.30
민이 성장일기 #108  (0) 2010.10.18
민이 성장일기 #107  (1) 2010.09.10
민이 성장일기 #106  (0) 2010.07.19
민이 성장일기 #105  (0) 2010.07.13
민이 성장일기 #104  (0) 2010.06.24

댓글()
  1. BlogIcon 법사 2010.10.01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재밌는 사진 보고 간다<br>밑에 잔디밭 오리먹으러 갔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