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양동마을

아빠 사진이야기|











 

늘 도로상에 있는 이정표로만 봤던 양동마을..

경주 삼릉 출사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들리다..

하회마을처럼 크고 넓진 않지만 시골의 소소한 모습을 담기엔

안성맞춤인거 같다..

누렇게 익어가는 벼와 함께 담은 코스모스,

우연찮게 접하게 된 장례를 치르는 상갓집의 모습과

대문앞에서 쪼그리고 눈물을 훔치고 계신 할머니까지..

잊지못할 추억을 담아오다..

 

:: 경주 양동마을 ::

 

 


'아빠 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도와인터널  (0) 2010.12.30
가을하늘  (4) 2010.11.02
경주 양동마을  (0) 2010.10.26
경주 삼릉..  (0) 2010.10.25
기장 드림 셋트장  (0) 2010.10.19
가창 최정산  (0) 2010.10.18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