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이의 성장일기 #9

가족 사진이야기/민이 성장일기|

민이가 4월 29일..

생후 50일을 맞았습니다...

다른 애기들 보다 먹는양도 적고, 잠투정 한답시고 목이 쉴 정도로 계속 울면서 새벽 1시반까지 칭얼거리긴 해도

많은 사람들에게 이쁨을 받으며 무럭무럭 잘 자라고 있답니다.

이제는 목에 힘도 많이 생겼는지 혼자서 고개 들려고 용쓰고, 특히 벽에 걸린 뭔가를 유심히 보는 편이랍니다..

그림액자, 사진액자, 모빌까지... ^^

요즘은 민이 엄마가 젤 많이 듣는 얘기가

민이 잘 노나?

민이 잘 먹나?

일겁니다.. ^^

차를 타고 이곳저곳 다니는걸 좋아하는 엄마아빠 덕분에(?) 민이 카시트가 생겼답니다..

사실 민이 엄마가 계속 안고 차를 타기엔 엄마도 힘들고, 민이는 외갓집도 멀고 해서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거였지만.. ^^

많은 종류의 카시트로 엄마아빠가 몇일을 고민하던 중 구매한겁니다..

민이의 안전을 꼭 지켜줄겁니다.. ^^

차에 장착하기전 집에서 시승(?) 해 본 민이..

의외로 의젓하게 잘 앉아 있었습니다..

신생아때부터 태우는 습관을 들여야 조금 커서도 적응되서 잘 타고 있을라네요...

우리 민이는 생후 50일부터 앉기 시작했으니 적응력도 훌륭할 겁니다. ^^



조금 앉아 있었다고 내려 주니 하품을 쩌~억 하는 민이... ^^



지난 주말엔 처음으로 황금동 할아버지 댁으로 민이가 자러 갔답니다..

민이가 할머니랑 같이 자고 엄마는 정말 오랜만에 밤새 한번도 깨지 않고 푹~ 잤답니다...

서울에서 고모도 내려왔구요.. 민이가 병원에 있었을때 잠깐 보고 그 뒤론 고모를 만난적이 없었지요..

늘 사진으로만보던 고모도 민이를 안아보고 많이 이뻐해줬습니다..



목욕을 마친 민이의 모습입니다... 깨끗하게 씻어서인지 요때가 젤로 귀여운거 같습니다.. ^--^



민이가 응가를 했어요... 찝찝한지 역시 표정이 떨떠름 하네요..



기저귀를 갈아주는 엄마를 유심히 쳐다 보면서 표정이 돌아오고...



새 기저귀를 차고 나면 다시 해맑은 표정을 짓는답니다.. ^^



'가족 사진이야기 > 민이 성장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이의 성장일기 #11  (6) 2007.05.14
민이의 성장일기 #10  (12) 2007.05.07
민이의 성장일기 #9  (8) 2007.04.30
민이의 성장일기 #8  (4) 2007.04.25
민이의 성장일기 #7  (8) 2007.04.15
민이의 성장일기 #6  (4) 2007.04.13

댓글()
  1. BlogIcon 행복한 라이더 2007.05.01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오랜만에 와봤더니.. 많이 컸구나..<br />
    머리도 많이 자랐고.. ^^

  2. BlogIcon 영선 2007.05.01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모 사진 너무 큰거 아니야? 놀랬다. ㅋㅋㅋㅋ 담에 동민군 눈썹 많이 자라야 할 텐데. ㅋㅋㅋ

  3. BlogIcon 하우™ 2007.05.01 1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시트에 너무 의젓하게 잘 앉아있네.^^<br />

    • BlogIcon 디통스 2007.05.01 1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 탈려는 애들도 많다해서 걱정했는데 오늘도 외출 다녀왔는데 잘 앉아 있더라구.. 다행이야.. ^^

  4. BlogIcon HaRu 2007.05.02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이렇게 컷어요?..ㅋㅋㅋ<br />
    벌써 인물이 막 나는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