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이 성장일기 #60

가족 사진이야기/민이 성장일기|



어느날 오후..

민이 엄마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

대화내용은 이러했다.

"여보야~ 집에 파출부 한명 왔다"

"갑자기 왠 파출부?"

"몰라.. 그냥 가만이 있다가 온 거실을 청소하고 난리도 아니다

근데 파출부가 청소전문 이동민이야.. ㅋㅋㅋ"

그랬다..

민이가 청소도구가 완전 자기 장난감인줄 알고

온 거실을 밀고 다니며 먼지를 닦고 있는 것이었다.. ^^








날씨도 점점 무더워지고 목뒤에 땀띠도 나는 민이...

엄마 혼자 미용실로 가서 머리카락을 짧게 잘랐다...

이제는 조금 컸다고 미용실을 어찌나 싫어하는지..

엄마 혼자 갔다가 엄청 울어서 애 먹고 왔단다.. ^^

머리 짧게 하고 군복 입혀 놓으니 군대갈려나? ㅋㅋ










'가족 사진이야기 > 민이 성장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이 성장일기 #62  (6) 2008.07.21
민이 성장일기 #61  (4) 2008.07.16
민이 성장일기 #60  (2) 2008.07.16
민이 성장일기 #59  (4) 2008.07.07
민이 성장일기 #58  (6) 2008.07.02
민이 성장일기 #57  (6) 2008.06.28

댓글()
  1. BlogIcon 롸이더 2008.07.17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 군대 보내라...-.-